2018년12월13일목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오산시, 자매도시 속초시 가뭄극복 지원 2018-02-26 13:49
【에코저널=오산】경기도 오산시는 급수차량 1대와 생수 2L들이 4천병을 자매도시 속초시에 지원, 겨울가뭄 극복을 돕고 있다.

속초시는 당분간 눈, 비 소식이 없고 100일 넘게 지속되는 극심한 겨울가뭄으로 비상급수 통합본부를 가동하는 한편 2월 6일부터 오후 10시∼다음날 오전 6시까지 제한급수를 실시하고 있다. 가뭄으로 인한 피해가 점차 확산되고 있는 추세다.

이에 오산시는 26일 생수 2L 4000병(총 8천L)을 취약계층 및 취약지역 식수확보를 위해 속초시에 전달했다. 3월 5일부터 7일까지 급수차량 및 2명의 지원인력을 파견해 속초시 금호교 인근 비상 취수원에서 취수한 지하수를 쌍천취수장으로 운반해 속초시 가뭄극복을 지원할 계획이다.

곽상욱 오산시장은 “오랜 기간 지속되고 있는 속초시의 겨울가뭄이 조속히 해소되기를 바란다”며 “자매도시인 속초시의 겨울가뭄 극복을 위한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한편 오산시와 속초시는 2008년 자매결연 한 이후 매년 지역축제 시 대표단 상호방문 및 지역특산물 판매 등 지속적인 교류를 통해 우호증진을 도모하고 있다. 오산시는 지난 2015년에도 속초시의 가뭄 극복을 위해 급수차량 및 인원을 지원한 바 있다.

이병구 기자 lbk@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