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1월18일일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세종시, 물 복지 향상에 674억원 투입 2018-01-30 11:51
스마트워터시티 사업 등 상하수도 기반 구축

【에코저널=세종】세종특별자치시는 양질의 수돗물 공급과 안정적인 하수처리 시설 기반 확충 등 물 복지 향상을 위해 올해 총 674억원을 투입한다.

세종시는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을 위해 계속사업은 동절기 공사 중지를 예년보다 15일 앞당겨 2월 중순 해제하고, 공사관계자가 참여하는 ‘예산집행 대책반’을 분기별로 운영하는 등 탄력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오는 2020년까지 총 120억원이 투입되는 스마트워터 시티(Smart Water City) 구축 시범사업은 2017년 설계를 마무리했으며, 올해에는 35억원을 투자해 수돗물 수량과 수질관리 인프라를 개선하게 된다. 아파트 및 학교 5개소에 대한 ‘실시간 수돗물 수질정보 제공 서비스’ 개시로 수돗물의 직접 음용률을 증가시켜 나갈 계획이다.

지하수 오염과 가뭄으로 인해 먹는 물이 부족한 면 지역은 맑고 깨끗한 수돗물 공급을 위해 농어촌생활용수개발사업을 추진, 소정(∼2019년), 금남·장군·전의(∼2020년), 연서(∼2021년), 전동(∼2022년) 등에 총 123억원을 들여 상수도관로 67.0km 신설한다.

급수지역 내에서 상수도 미보급으로 불편을 호소하는 주민들의 물 복지 향상을 위해 10억원을 들여 연기면 2개소, 연동면 1개소, 전동면 1개소에 급수관로 확장공사를 추진하고 2011년부터 추진하고 있는 조치원 상수관망 최적관리시스템 구축사업을 올해 준공해 조치원 급수구역 내 유수율을 제고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읍·면 지역 공공하수처리시설 확충을 통한 안정적 하수처리기반 구축을 위해 ▲조치원 공공하수처리시설 증설사업 등 4개 사업에 296억원 ▲하수관로 정비사업 6개 사업에 131억원 ▲마을하수도정비 4개 사업에 44억원을 투자해 도·농간 보건·환경 격차를 해소해 나갈 계획이다.

세종시 임재환 상하수도과장은 “수돗물을 직접 마시지 않는 이유는 수돗물에 대한 불신 때문”이라며 “스마트워터시티 사업을 통해 수돗물에 대한 불신을 없애고 직접 음용률을 높이는 한편, 읍면지역 상하수도 인프라 구축을 확대해 시민 모두가 깨끗하고 안정적인 물 복지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지현 기자 pjh@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