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1월17일토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전남도, 봄 가뭄 대비 합동간담회 개최 2018-01-19 16:25
【에코저널=무안】전라남도가 봄 영농기를 대비해 상습 가뭄 발생지역 중심으로 가뭄 원인 해소 및 현지 실정에 맞는 농업용수 확보 방안 모색을 위해 주민, 전남도, 군, 농어촌공사 합동으로 간담회를 개최한다고 19일 밝혔다.

전라남도에 따르면 지난해 전남지역에 내린 비는 878㎜로 평년(1443㎜)보다 60.8%로 적었고 이에 따라 농업용 저수지의 저수율은 58.3%로, 평년(71.0%)보다 12.7% 포인트 낮다. 여기에 기상청은 올 상반기 강수량이 평년과 비슷하거나 적겠다고 예보한 상황이다.

이에 따라 전라남도는 농한기를 이용해 현재까지 22개 시·군 266개소 저수지에 하천, 배수로, 가물막이, 하상 굴착, 관정양수 등을 이용한 저수지 물 채우기를 하고 있다.

또한, 지난 18일 무안 해제면 주민들과 도, 군, 농어촌공사 합동으로 간담회를 열어 가뭄 발생 원인 분석 및 지역 실정에 맞는 농업용수 확보 방안을 수렴했다.

앞으로도 전남도는 영광·진도·신안·강진 주민들과도 순차적으로 간담회를 열어 봄 영농대비 농업용수 확보에 온 힘을 쏟을 계획이다.

전남도 전종화 농림축산식품국장은 “주민들과의 간담회를 통해 도출된 농업용수 확보 방안 등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올봄 가뭄 대처에 차질이 없도록 할 계획”라며 “시군에서도 주민들에게 가뭄 대비 물 절약 생활실천 및 물 모으기에 적극적으로 동참해줄 것”을 당부했다.

박지현 기자 pjh@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