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7년 11월 22일  수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대구·충남·전남 등 일부지역 가뭄 대비 요구돼 2017-11-09 16:01
【에코저널=세종】행정안전부는 대구·충남·전남·경북·경남 일부 지역에서 생활·공업용수 가뭄이 지속됨에 따라, 내년 봄 가뭄에 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11월 가뭄 예·경보를 통해 밝혔다.

농업용수 가뭄은 전국 농업용 저수지의 저수율(69%)이 평년(73%)의 95% 수준으로 ‘가뭄 심함’ 단계는 없다. 12월까지는 울산·경남지역 2개 시·군이 주의단계이며, 2018년 1월에는 울산·경북·경남지역 3개 시·군이 주의단계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생활 및 공업용수 가뭄 관련 전국 다목적댐 평균 저수율(55.8%)은 예년(57.9%)과 비슷한 수준이나,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댐의 저수량은 적은 상황이다.

현재 저수율이 낮은 운문댐 등을 수원(水源)으로 하는 대구·경남·경북지역 9개 시군은 심함단계며, 보령댐 등을 수원으로 하는 광주·충남·전남·경북·경남지역 19개 시군은 주의단계이다. 11월 강수량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많을 것으로 전망되나, 남부지방의 가뭄 해갈에는 다소 부족할 것으로 예상된다.

대구·전남·경북지역 9개 시·군은 가뭄 심함단계가 지속될 것으로 보여 대비가 필요하고, 광주·충남·전남·경남지역 19개 시·군은 주의단계다.

2018년 1월 강수량은 평년보다 적을 것으로 전망되며, 남부지방 중심으로 내년도 용수공급을 위한 용수확보 노력이 필요하다. 대구·전남·경북·경남지역 12개 시·군은 심함단계에 도달·유지되고, 광주·충남·전남 16개 시·군은 주의단계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최근 6개월 누적강수량을 평년강수량과 비교한 기상가뭄과 관련해 최근 6개월(5~10월) 강수량은 평년(1,037.3㎜)의 77%(799.0㎜) 수준으로 전국적인 기상가뭄은 없으나, 강수량의 지역편차로로 남부 일부지방의 기상가뭄은 지속되고 있다.

부산·울산·경북·경남지역 5개 시·군은 심함단계고, 대구·울산·전남·경북·경남·제주지역 17개 시·군이 주의단계다.

최근 5개월(6~10월) 강수량은 평년(932.9㎜)의 82%(766.9㎜) 수준으로 12월에는 전국적인 기상가뭄은 없으나, 남부 일부지방의 기상가뭄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경북·경남지역 2개 시군이 심함단계, 부산·대구·울산·경북·경남지역 22개 시군이 주의단계다. 최근 3개월(8~10월) 강수량은 평년(398.6㎜)의 83%(480.4㎜) 수준으로, 내년 1월에는 기상가뭄이 완화되겠으나, 강수량의 지역적 편차로 국지적 가뭄지역이 발생될 것으로 보인다. 경북지역 1개 군이 심함단계이고, 대구·충남·전북·전남·경북·경남지역 13개 시군이 주의단계다.

정부는 물 부족이 우려되는 가뭄 주의단계 이상인 지역을 중심으로 용수 공급에 차질이 없도록 범정부 차원의 대책을 추진하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물수지 분석 결과에 따라 내년 봄 영농기 물 부족에 대비하여 하천수 등 가용 수자원을 활용해 저수지 물채우기와 관정개발 등의 선제적인 용수확보대책을 추진 중이다.

국토교통부에서는 저수율이 낮은 보령댐에 도수로가동*(3.25.부터)을 통해 현재까지 안정적으로 용수를 공급 중에 있다.

운문댐은 가뭄 지속 시 내년도 1월말 경 저수위 도달이 우려됨에 따라, 대구시의 운문댐 사용물량(12.7만톤/일)을 전량 대체할 수 있는 금호강계통 광역상수도 비상공급시설을 설치할 계획이다.

환경부에서도 지방상수도 제한 및 운반급수 지역인 완도군에 대해 비상급수 모니터링 및 관리를 강화하고 있다. 향후, 유수율 제고를 위한 지방상수도 현대화사업, 하수처리수 재이용 확대 및 지방상수도 확충 사업 조기 추진을 통해 용수공급에 차질이 없도록 할 계획이다.

행정안전부 김광용 재난대응정책관은 “가뭄 주의단계 이상 지역에 대한 상시 모니터링을 강화해 내년도 봄 가뭄 대처에 차질이 없도록 철저히 준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고효준 기자 khj@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