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4월04일토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하남시의회 이영아 의원, 발달장애인 지원 제안 2020-03-23 21:25
【에코저널=하남】하남시 거주 발달장애인 권익 보호와 자립을 지원하는 조례가 제정돼 일상생활 제약을 받는 발달장애인들의 사회참여가 확대될 전망이다.


하남시의회는 23일 열린 제290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영아 의원(사진)이 발의한 ‘하남시 발달장애인 지원에 관한 조례안’을 원안 의결했다.

조례안은 ▲발달장애인의 인권보호 및 자립지원에 관한 시장과 시민의 책무 ▲종합적인 복지서비스 제공을 위한 복지단체 지원・육성 및 복지시설 확충 ▲발달장애인 지원을 위한 관련 기관과의 상시 협력체계 구축 ▲ 발달장애인 인식 개선을 위한 교육 및 홍보사업 실시 등에 대한 내용을 담고 있다.

조례안에 따르면 시장은 발달장애인의 권리보장과 지원을 위한 기본계획을 4년마다 수립·시행하도록 했다. 발달장애인이 인간다운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하는 각종 사업에 필요한 경비를 지원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행동문제로 일상생활에 곤란을 겪는 발달장애인을 전문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행동발달증진센터를 설치·운영할 수 있도록 했다. 발달장애인 지원에 관한 사항을 자문·심의하는 ‘하남시 발달장애인 지원위원회’를 설치하도록 했다.

발달장애인의 자립지원을 위한 평생교육센터 설치 및 운영 규정도 마련했다. 평생교육센터는 발달장애인 평생교육 정책 개발·연구, 평생교육 정보 제공, 상담·홍보, 중증발달 장애인에 대한 평생교육 지원방안 수립 등의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이영아 의원은 “기본적인 일상생활에서도 어려움을 겪고 있는 발달장애인들에 대한 우리사회의 배려와 관심이 절실하다”며 “이번 조례 제정으로 발달장애인들이 스스로의 권리를 지키고 지역사회 속에서 차별 없이 더불어 행복하게 살아갈 수 있는 의미 있는 첫 걸음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