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4월02일목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한강청, 양평군 등 23개 지자체에 198억 추가 지원 2020-03-23 11:23

【에코저널=하남】한강유역환경청은 환경기초시설 노후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경기도 양평군 등 23개 지자체에 한강수계기금 198억원을 추가 지원한다고 밝혔다.

금번 추가 지원은 코로나-19 조기극복을 위한 정부의 민생·경제 종합대책으로 시행된다. 198억원 지원을 통해 개·보수가 시급한 96개 노후 환경기초시설의 적기 정비가 가능하게 됐다.

3월 20일 지원대상 23개 지자체에 198억원을 전액 배정하는 등 즉시 집행에 착수해 지역경제 활력을 제고하게 된다. 노후 환경기초시설의 운영 효율을 높여 한강수계 수질개선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환경기초시설은 상수원 수질개선과 직결되는 사안인 만큼 정비가 시급한 기술진단 1~2등급 시설 위주로 추가 지원된다. 시설별 노후 현황, 기술진단 결과 등을 종합 평가해 선정했다.

시도별 지원규모는 경기 141억원(협잡물처리기 교체사업 등 139건), 충북 27억원(반응조 분리막 교체사업 등 48건), 강원 23억원(폄프장 스크린 교체사업 등 21건), 서울 7억원(산기관 개선사업 1건)이다.

최종원 한강유역환경청장은 “이번에 지자체로 배정된 자금이 신속히 집행돼 지역경기 회복에 도움을 주기 바란다”며 “적기에 노후 환경시설을 잘 정비해 일석이조의 효과를 볼 수 있도록 집행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