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9월23일월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아프리카돼지열병 예방, 남은음식물 돼지급여 금지 2019-05-12 12:16
폐기물관리법 시행규칙 일부개정안 입법예고

【에코저널=세종】아프리카돼지열병(ASF)을 포함해 가축전염병이 발병했거나 발병의 우려가 있어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의 요청이 있는 경우엔 음식물류폐기물을 해당 가축의 먹이로 직접 생산·급여하는 것이 금지된다.

환경부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폐기물관리법 시행규칙 개정안’을 5월 13일부터 40일 동안 입법예고한다.

이번 ‘폐기물관리법 시행규칙 개정안’은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중국(2018년 8월), 몽골(2019년 1월), 베트남(2019년 2월), 캄보디아(2019년 4월) 등에서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농림축산식품부와 양돈농가에서 남은음식물을 돼지의 먹이로 주는 것을 금지해달라고 환경부에 요청함에 따라 음식물폐기물 재활용(사료화)의 제한 근거를 마련한 것.

이번 폐기물관리법 시행규칙 개정안의 상세 내용은 환경부 누리집(www.me.go.kr)에 공개된다. 입법예고 기간 동안 이해 관계자, 국민 등 다양한 의견이 수렴돼 개정안에 반영될 예정이다.

환경부 성지원 폐자원에너지과장은 “아프리카돼지열병의 국내 발병 위험이 매우 높은 수준임에 따라 범국가적인 예방대책의 하나로 긴급 대책이 필요해 ‘폐기물관리법 시행규칙’을 개정한다”며 “개정 추진과 함께 지속적으로 남은음식물을 가축먹이로 재활용하는 농가에 대한 관리감독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