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1월13일화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서울시, ‘수소차 선도도시’ 정책 추진 2018-10-24 14:28
2022년까지 수소차 3천대 보급…충전소 확대

【에코저널=서울】서울시가 오는 2021년까지 수소충전소를 기존 2개소 외에 신규 4개소를 추가 건립한다. 2022년까지 수소차 3천대 보급을 목표로 하는 ‘수소차 선도도시, 서울’ 정책을 추진한다.

수소차는 내연기관차와 달리 엔진이 없어 대기오염물질이 배출되지 않는다. 공기정화기능이 있어 공기 중 미세먼지를 저감하는 기능을 가지고 있다.

수소 충전 인프라는 엄격한 입지규제 및 운반 차량의 도심통행 제한, 시민들의 막연한 폭발 불안감으로 인해 그간 부지 확보에 어려움이 많았다.

서울시는 2021년까지 권역별 총 6개 수소 충전시설을 구축·운영해 시민들이 편리하게 수소차를 이용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하기로 했다. 2022년까지 정부 목표 1만6천대의 약 19%인 3,천의 수소차를 보급, 서울을 수소차 선도도시로 만들어 가겠다는 계획이다.

♠서울시·정부, 차량제작사 재원·역할 분담
2019년은 차량 제작사인 현대자동차(주)가 우선 투자해 강서공영차고지에 하루 84대 충전 가능한 충전소를 구축한다. 환경·교통시설 등 적정부지를 발굴, 2021년까지 1개소를 추가 건립해 증가하는 수소차 수요에 적극 부응해 나갈 계획이다.

2020년은 서울시가 고덕차량기지에 충전시설 건립을 추진하고, 2021년까지 정부와 협력해 진관공영차고지 확장부지에 충전시설 구축을 추진할 계획이다.

올해 12월 설립 예정인 SPC(특수목적법인)에서 민간투자를 통해 권역별로 수소 충전인프라를 추가 확충해 나갈 계획이다.

서울시는 이러한 수소충전시설의 신속한 설치를 위해 도시계획시설 변경, 설계·기술 검토 등 행정 및 기술절차를 병행 추진하고, 정부, 차량 제작사 등과 부지 발굴, 설치재원확보 등을 위해 지속적으로 협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이와 함께 현재 운영하고 있는 상암 수소스테이션의 충전 능력을 향상시켜 수소차 이용 시민 편의를 높여 나갈 계획이다.

2011년 준공된 세계 최초 매립가스를 이용하는 상암 수소스테이션의 충전압력을 높여 1회 충전으로 600㎞ 주행이 가능한 승압공사를 2019년 상반기 중 완료해 이용자 편의를 높이고 향후 수요에 대비한다.

현재 서울시에는 상암 수소스테이션과 현대자동차(주)에서 운영하는 양재 그린스테이션이 운영되고 있다. 1일 45대 충전이 가능하다.

♠수소차 보급 확산 위한 보조금·세제 지원
걸음마 단계인 수소차 보급도 충전시설 확충과 연계해 대폭 확대한다. 현재 보급된 수소차는 33대로 전국 보급대수(301대)의 10% 수준이나, 2021년까지 1200대, 2022년까지 3천대까지 보급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현재 수소차 구매보조금을 전국 최고 수준인 3500만원(차량가액의 약 50%)를 지원하고 있다. 2019년에도 구매 보조금을 현 수준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현재 서울는 2018년 출시된 수소차 넥쏘에 대한 수요에 대응해 지난 9월부터 수소차 50대를 추가 보급 중에 있다. 최대 720만원의 세제 감면(개별소비세 400만원, 교육세 120만원, 취득세 200만원), 공영주차장 주차료 50% 할인, 고속도로 통행료 50% 감면 등의 혜택을 제공하여 수소차 민간 보급을 촉진할 계획이다.

공공무문에서는 친환경차를 의무구매하고, 자주 운행되어 대기질 개선효과가 큰 청소차(트럭) 등 시민 밀착형 차량의 실증사업도 추진할 예정이다.

공공부문은 대폐차 물량 발생시 전기차와 함께 수소차 우선 구매를 추진한다. 2019년 하반기에는 수소 청소차(트럭) 성능, 현장 적합성 등 실증사업을 추진해 공공분야 보급을 촉진하고 차량 출시 상황에 따라 탄력적으로 보급한다.

♠수소차 제도개선·정보 제공 등 시민홍보 강화
서울시는 수소차 보급을 촉진하기 위해 관련 제도 개선과 시민이 수소차를 접할 수 있는 기회와 정보를 쉽게 제공받을 수 있도록 시민 홍보도 강화한다.

충전인프라 확충을 위해 공동주택과의 이격거리가 수소충전소 50m인 것을 CNG 충전소 25m와 같은 동일한 수준으로 완화하는 등 제도개선을 추진한다.

‘서울 차 없는 날’ 등 대규모 행사와 연계해 제작사 및 동호회와 함께 전시·체험의 장을 운영한다. 자동차 제작사와 협력해 시민이 쉽게 찾을 수 있는 곳에 ‘수소하우스’를 마련해 수소차의 우수성, 충전시설의 안전성 등 다양한 홍보활동을 전개한다.

서울시 황보연 기후환경본부장은 “수소차 1대가 1시간 운행하면 성인 약 49명이 필요한 공기를 정화한다. 서울시의 수소차 보급은 미세먼지 저감으로 시민이 건강한 도시를 만들기 위해서”라며 “서울시는 충전 인프라를 지속 확충하여 친환경성이 우수한 수소차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병구 기자 lbk@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