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년 09월 21일  금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한강청, 위해우려제품 안전관리제도 교육 2018-03-29 13:14
【에코저널=하남】한강유역환경청은 신규 지정된 위해우려제품의 생산·수입·판매자를 대상으로 지난 28일 청사 대강당에서 위해우려제품 안전관리 제도 교육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교육은 지난해 8월 신규로 지정된 위해우려제품 5종의 표시기준 준수 경과조치 기한이 오는 6월 30일로 다가옴에 따라 마련됐다. 해당 품목 유통과정에 참여하는 생산·수입·판매자를 대상으로 화학물질 관리 정책에 대한 이해를 도왔다.

이날 교육에는 신규 지정된 품목 관련 협회·대형 유통점포의 관계자부터 소규모 공방의 대표자까지 관련 산업계 종사자 약 80여명이 참여했다. 위해우려제품 안전·표시기준 제도 안내, 표기방법 등 세부사항 및 취급자별 준수사항 등을 교육했다. 교육 후 질의 응답시간도 가졌다.

;위해우려제품 안전기준;은 유해물질의 최대 함유가능 기준치 및 사용제한 물질을 설정한 것이다. 표시기준은 자가검사 표시 등 제품에 기재해야 하는 필수 사항을 말한다.

위해우려제품 생산·수입자는 판매 또는 증여 전에 지정된 분석기관에 자가검사를 신청해 안전기준 준수 여부를 확인하고, 합격 시 부여되는 자가검사 번호를 포함한 표시사항을 제품에 기재해야 한다. 판매자는 초록누리 등 안전·표시기준 위반 제품 안내사이트를 통해 회수대상 제품에 해당 여부 및 제품의 안전·표시기준 준수 여부를 확인 후 판매해야 한다.

한강유역환경청 이석록 화학안전관리단장은 “이번 교육을 통해 단순히 관련 제도 자체를 몰라 의도치 않게 위법자가 되는 사례가 발생하지 않길 바란다”며 “생활화학제품은 국민 건강과 밀접한 관련이 있으므로 관련 산업계에서는 필히 제품의 안전·표시기준을 준수해 유통해 주실 것”을 당부했다.

남귀순 기자 iriskely@hotmail.com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