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2월19일수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전남도, 산림 복지기반 확충에 460억 투입 2018-02-20 09:37
【에코저널=무안】전라남도는 올해 산림복지서비스 확대를 위해 국비 230억을 포함한 460억원을 들여 전남지역 정원·자연휴양림·치유의 숲·레포츠시설 등을 확충한다.

주요 사업은 ▲담양 남도정원 10㏊ 63억원 ▲무안·해남·완도 치유의 숲 235㏊ 152억원 ▲영광 트레킹길 8km 12억원 ▲순천·나주 유아숲체험원 2개소 6억원 등이다.

이밖에 산림휴양시설 안전관리를 위해 36억 원을 들여 자연휴양림 숙박시설의 전기·소방·시설점검, 노후시설 교체도 할 계획이다.

전라남도 봉진문 산림산업과장은 “정원, 자연휴양림, 치유의 숲, 레포츠시설 등을 주변 마을 기반시설과 연계해 산림복합휴양단지로 확대 조성할 계획”이라며 “2018년 전라도 방문의 해를 맞아 관광객 5천만 시대 실현을 위해 산림휴양·치유·레저공간을 확충하겠다”고 말했다.

2013년 조성해온 나주 산포면의 ‘전라남도 빛가람 치유의 숲’과 고흥 영남면의 ‘팔영산 편백 치유의 숲’ 공사가 올해 상반기 마무리되면 더 많은 산림복지혜택이 기대된다.

전남지역에는 자연휴양림 14개소, 치유의 숲 2개소, 산림욕장 30개소가 운영되고 있다.

박지현 기자 pjh@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