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7년 11월 21일  화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국토부 직원 336명, 환경부로 소속 바뀐다 2017-10-21 22:32
【에코저널=서울】물관리일원화정책 업무 이관에 따라 국토교통부 직원 336명 가량이 환경부로 자리를 옮길 전망이다.

환경부가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장석춘 의원(경북 구미을)에게 제출한 국정감사자료 분석결과, 정부조직법 제 42조의 국토교통부 사무 중 수자원의 이용·보전· 및 하천에 관한 사무가 환경부로 이관된다.

환경부로 이관되는 국토부 본부 조직은 수자원정책국이다. 수자원정책과를 비롯해 수자원개발과, 하천계획과, 하천운영과 등 4과에 소속된 52명이다. 환경부 물관리정책실(옛 물환경정책국) 내 수자원정책관 소속으로 통합된다.

국토부 지방조직에 소속된 284명도 환경부 소속으로 바뀐다. 서울지방국토관리청·부산지방국토관리청·대전지방국토관리청·익산지방국토관리청·원주지방국토관리청 하천국(하천계획과·하천공사과) 직원들이 대상이다.

이밖에 한강홍수통제소를 비롯한 낙동강·금강·영산강 등 4대강 홍수통제소와 수원·진영·대구·논산·광주·남원·홍천 국토관리사무소 하천관리과에 소속된 직원들도 환경부 이관 대상에 포함된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