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7년 12월 17일  일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이정미, 동물복지 담은 ‘동물보호법’ 발의 2017-03-22 09:10
【에코저널=서울】정의당 이정미 의원은 “인구의 1/5이 반려동물과 함께 생활하고 있는 현실을 반영할 필요가 있다”며 동물을 제3의 객체(동물은 물건이 아니다)로 인정하는 민법개정안과 동물복지주간을 신설하는 동물보호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동물을 인간과 물건이 아닌‘제3의 객체’로 인정하는 민법 개정안은 사람과 동물이 공존하는 동물복지 정책을 수립할 수 있는 법적 위치를 높이는 내용을 담았다. 동물학대(사망, 상해)에 대한 사람의 책임성을 높였다. 동물을 하나의 생명체로 인정하고, 보호할 가치가 있는 존재로 여기게 해 인권감수성을 높이는 효과가 있을 전망이다.

우리나라는 이미 2014년 ‘동물복지 5개년 종합계획’에서 동물을 보는 관점 ‘물건에서 생명으로 전환하겠다’고 천명하고, 사람과 동물이 공존하는 정책패러다임을 수립하겠다고 했었다. 하지만 여전히 선언에 그친 실정이다. 이번 민법개정안 발의는 정부의 의지를 구체화 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오스트리아는 1988년, 독일은 1990년에 동물은 물건이 아니라고 민법과 관련법을 개정해 동물권을 강화했다.

이정미 의원은 국민의 동물복지에 대한 관심과 이해를 증진시켜 동물학대 방지·동물의 생명보호 및 안전 보장을 도모하기 위해 ①매년 1주간을 동물복지주간으로 정하고 ②국가와 지자체가 관련행사를 지원할 수 있도록 하는 동물보호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1991년 ‘동물보호법’이 제정된 이후 동물보호에 대한 국민적 인식이 성숙되고 있다. 2015년 현재 동물병원이 전국에 3640개(2015년)가 있고, 종사자수가 1만534명에 달한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반려동물을 자동차나 오토바이에 매달고 달려 죽게 만드는 사건, 현재도 하루에 수십 수백 킬로미터를 움직이는 돌고래를 20~30미터 수조에 가두어 놓은 쇼가 벌어지고 있다.

이정미 의원은 “동물을 제3의 객체로 규정하는 민법개정과 동물복지주간 신설하는 동물보호법 개정은 동물권을 향상시키는 동시에 국민의 복지를 증진시켜, 생태복지국가를 만드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