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년 09월 19일  수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경기도 친환경하천 명예감시단 활동 본격화 2018-01-12 08:41
【에코저널=의정부】‘우리고장’ 하천을 더 푸르게 지키기 위한 100여명의 경기도 친환경하천 명예감시단이 공식 위촉장을 받고, 본격적인 활동에 나섰다.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지난 11일 경기도청 북부청사 평화누리홀에서 열린 ‘친환경하천 명예감시원 위촉식’에서 102명의 감시단원들에게 위촉장을 수여하고, 적극적인 활동을 당부했다.

이날 행사에는 남경필 경기도지사, 김정기 경기도 건설국장, 안용붕 경기도 하천과장, 경기도 및 시군 업무 담당자, 감시단원 등 150여명이 참석했다.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11일 오전 경기도청 북부청사 평화누리홀에서 열린 친환경하천 명예감시원 위촉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친환경하천 명예감시원’은 지난 2013년 제정된 ‘경기도 친환경하천 명예감시원 운영 및 지워 조례’에 의거해 하천 내 불법행위를 감시하고, 하천 재해위험요인을 사전에 발견해 재해를 예방하는 등 각 지자체 하천관리담당 공무원들이 수행하는 업무를 지원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지난 2014년 첫 위촉 후 현재까지 1만여 회의 점검활동을 벌여 2400여 건의 불법행위를 적발해왔으며, 경기도내 하천 공공 서비스 확충과 사회적 일자리 창출에 크게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남경필 경기지사가 시민에게 친환경하천 명예감시원 위촉장을 수여하고 있다.

올해부터는 급격한 도시화와 하천환경 감시·관리 필요성이 증대됨에 따라, 기존 용인·하남 등 한강수계 인접 9개 시·군에서만 운영하던 것을 경기도내 전체 시·군으로 확대 시행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인원도 기존 40여명에서 100여명으로 대폭 늘렸다.

이번에 위촉된 감시단원들은 수원 8명, 고양 4명, 용인 6명, 남양주 10명, 평택 4명, 파주 12명, 김포 5명, 광주 6명, 하남 3명, 오산 3명, 이천 4명, 양주 2명, 구리 5명, 안성 2명, 의왕 1명, 여주 8명, 양평 4명, 동두천 2명, 가평 6명, 연천 7명 등 20개 시·군 총 102명이다. 의정부·성남 등 나머지 11개 시·군은 현재 하천감시원을 자체 운영 중에 있다.

앞서 경기도는 다양한 연령층에게 근로기회를 부여하고자 기존 조례를 개정해 연령 제한을 폐지하고, 최저임금 인상에 맞춰 명예감시원 활동비를 현실에 맞게 증액해 자율적 감시활동에 대한 지원을 강화했다. 또한 사업의 연속성과 근로권 보장 차원에서 연임제한 규정도 없앴다.

이에 따라 최소 34세부터 최고 86세까지 다양한 연령층이 감시단에 참여하게 됐다. 이들은 앞으로 20여개 시군 450여개 하천을 대상으로 불법행위 감시·신고, 재해위험요인 감시·예방, 하천시설물의 결함·파손 신고 등 ‘우리고장’ 하천을 친환경적이고 안전하게 지키기 위한 활동들을 펼치게 된다. 임기는 올해 1월부터 내년 12월까지 2년이며, 추후 연임도 가능하다.

▲남경필 지사가 친환경하천 명예감시원 위촉식 참석자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남경필 경기지사는 “잃고 나면 되찾기 힘든 것이 환경”이라고 강조하며 “다양한 생물이 살아 숨 쉬는 깨끗한 하천은 우리 손에 달렸다. 고장의 지리와 사정을 누구보다 잘 아시는 분들인 만큼 앞으로 우리고장 하천 환경 지킴이로써 활발한 활동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 지방하천 수는 총 498개소로 경남 671개소, 전남 554개소에 이어 전국 3위 규모다.

이병구 기자 lbk@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